“작지만 큰 변화”···한남대 전·현직 교직원 '하루천원 평생기부'
“작지만 큰 변화”···한남대 전·현직 교직원 '하루천원 평생기부'
  • 이준호 기자
  • 승인 2020.05.27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남대 이광섭 총장(가운데)과 김영수 전 사무처장(왼쪽 여섯 번째)이 기부금 전달식을 갖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남대 제공) © 뉴스1


(자료=뉴스1 제공) “나비의 작은 날갯짓이 커다란 변화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작은 기부지만 한남대의 전통이 되길 기대해봅니다.”

2011년 8월 한남대학교에서 평생을 직원으로 근무하고 퇴직한 김영수씨는 이후 매일 1000원씩을 모아 학교발전기금으로 평생을 기부하자는 ‘하루천원 평생기부’ 운동을 시작했다.

한남대 퇴직·재직 교직원들이 한남대만의 ‘내리사랑’ 문화를 전통처럼 이어받고 확산하기를 원하는 작은 움직임이었다.

김 씨로부터 시작한 전통은 나경옥, 박용서, 조남춘씨 등 후배 퇴직 직원들로 이어졌다. 최근에는 강전의 법인처장을 비롯한 현직 직원 4명도 동참했다.

이런 뜻이 모여 ‘일천회’가 구성됐다. 이들은 27일 오후 3시 이광섭 총장을 찾아 하루 1000원씩 매일 모은 발전기금을 기탁하며 한차례 결실을 맺었다.

김 씨는 “모교이자 평생직장이었던 한남대에서 받은 은혜를 생각하면 작고 부끄럽지만, 이 운동이 한남대만의 문화로 자리 잡길 희망한다”며 “우리 대학과 학생들의 미래를 위해 계속 관심을 갖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광섭 총장은 "일회성이 아니라 매일 정성을 모은다는 것이 더욱 아름답고 값진 일 같다“며 ”특히 퇴직한 분들의 남다른 사랑에 깊은 감사를 드리며, 일천회가 한남대만의 내리사랑 전통으로 정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