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다단계 관련 확진자 둘 늘어 34명…누적 84명(상보)
대전 다단계 관련 확진자 둘 늘어 34명…누적 84명(상보)
  • 장명석 기자
  • 승인 2020.06.22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관련 영상브리핑을 하고 있는 이강혁 대전시 보건복지국장 (사진제공=뉴스1)


(기사제공=뉴스1)대전에서 21일 밤 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추가 발생했다. 특히 최근 발생한 확진자 38명 모두 소규모 모임형태의 접촉자 및 N차 감염자로, 확산세가 좀처럼 진정 기미를 보이지 않아 시민 불안은 가중되고 있다.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21일 밤 10시30분께 다단계 관련 확진자 2명이 추가돼 34명으로 늘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누적확진자는 총 84명이 됐다.

83번 확진자는 중구 산성동 거주 70대 남성으로 서구 탄방동 둔산전자타운에서 75번 환자와 접촉해 지난 20일부터 자가격리 중 검사를 받고 전날 밤 10시30분께 확진판정을 받았다.

84번 확진자는 동구 성남동 거주 50대 남성으로 83번 환자와 마찬가지로 지난 17일 둔산전자타운 상가 내 사무실을 방문해 75·79번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지난 19일 밤 10시30분께 확진판정을 받은 75번 환자는 둔산전자타운 상가 내 사무실을 방문했던 계룡 3번 환자와 접촉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시는 특히 일부 확진자들 동선중 다중이용시설 방문자들의 조속한 전수검사를 위해 전날 오후 재난문자를 발송했다.

시는 Δ6월8~17일 서구 괴정동 오렌지타운(2,6층) Δ6월9~19일 탄방동 둔산전자타운(B1,1,2,6층) Δ6월13일 오후 2~9시 사정동 웰빙사우나 Δ6월14일 오전10시~오후3시 봉명동 경하온천호텔(남성사우나)을 방문한 시민들에게 거주지 보건소를 방문해 무료검사를 받도록 당부했다.

시는 또 확진자 중 역학조사 때 구체적인 진술을 거부하거나 Δ허위진술 Δ사실은폐 행위에 대해 형사처벌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시는 이에 따라 지난 16일 확진판정을 받은 50번 환자(서구 복수동 거주 50대 여성)에 대해 이날 중 고발조치할 예정이다. 50번 확진자는 충남 공주시 불가마사우나와 전북 전주시 방문 사실을 고의로 은폐해 역학조사에 커다란 혼선을 초래했다.

시는 이같은 행위가 시민들의 불안과 피해를 야기했다고 판단해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한편 시는 전날 허태정 시장을 비롯한 유관 기관장과의 긴급간담회에서 합의된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를 22일부터 본격 실천에 들어간다.

우선, 유흥시설 및 노래방 등 8개 유형의 고위험시설 2210개소에 대해 집합제한 및 방역수칙 준수여부를 지속 점검할 예정이다.

특히 지난 17일 집합금지와 방역수칙준수 행정조치를 발령한 관내 특수판매업 807개소 중 폐업 등 영업을 하지 않고 있는 160개소를 제외한 647개소에 대해 행정조치 준수 여부를 23일부터 137명의 시·구·경찰 합동단속반을 편성해 집중 점검에 들어간다.

시는 방역수칙을 위반한 곳에는 집합금지 행정조치를, 집합금지 행정조치를 위반한 곳에는 고발과 함께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손해배상을 청구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